statement
에스키스 심포니 (2022)
시시각각 변하는 바다의 인상에서 다양한 상상과 이야기를 떠올리게 된다. 하늘의 물방울에서 바닷물이 되어 나에게 오기까지의 과정, 바다에 얽힌 신화와 이야기, 바다와 얽힌 사사로운 추억이 중첩되는 것이다. 푸른 바탕에 무채색 유채로 소묘esquisse하듯 불꽃과 파도의 리듬, 화음symphony을 그린다. ‘에스키스, 심포니’는 드뷔시의 <바다: 3개의 교향적 소묘 La Mer: 3 Esquisses Symphoniques>에서 착안한 제목이다. 드뷔시는 호쿠사이의 ‘파도’를 본 후 영향을 받아 <바다>를 작곡했다. 음악 요소들이 파도처럼 부딪히고 융합하며 다시 흩어지며 만들어낸 순간의 인상을 만들어내는 과정으로서의 회화적 표현이다. ‘바다 위의 새벽부터 정오까지’, ‘파도의 유희’, ‘바람과 바다의 대화’ 총 3곡으로 구성되어 있다. 새벽의 어스름에서부터 해가 뜨기까지의 바다의 변화, 햇빛을 받아 반짝거리는 물결, 폭풍우 전후의 거칠면서도 잔잔한 바다가 묘사된다.

반짝이는 점 Shining Dots (2021)
가끔 유난히 크고 하얗게 반짝이는 별이 있다. 가장 밝은 별의 별자리를 쫓으려 하지만 별자리표에 그려져 있지 않다. 새로이 생긴 별이라도 되는 것일까. 누군가는 사실 그건 별이 아니라 인공위성이라고 했다. 목성과 화성, 시리우스, 베가, 오리온자리, 그리고 인공위성이 밤하늘에서 찾아볼 수 있는 몇 남지 않은 밝은 별인듯 하다. 1957년 이후 지구궤도에는 인공위성이라는 새로운 별들이 떠올랐는데, 이들 무리는 무려 9천여개라고 한다. 어떤 이는 별을 찾아 떠나는 꿈을 꾸며 무수히 많은 별을 쏘아 올려 앞으로 1만여개의 인공위성이 더 떠오른다고 한다. 그러나 인공위성이 하늘을 가득 덮으며 별을 가리고 빛을 반사하여 진짜 별을 보기가 어려워졌다고 한다. 게다가 이들 인공위성 중 60여개가 궤도를 이탈했다고 한다. 앞으로 더 많은 인공위성이 궤도를 벗어날 것이고, 우주 쓰레기가 되어 별처럼 우주를 헤맬 것이다. 

화가의 이젤 Pictor (2021)
예로부터 별자리는 하늘의 희고 빛나는 별무리를 연결하여 이름을 붙인 것이었다. 함께 하늘을 보며 이야기를 만들고 그림을 그렸고, 이를 후대에 물려주었다. 헤라클레스, 페르세우스, 안드로메다, 카시오페이아가 하늘에 박혀 있다. 근대에 이르러 망원경이 발달하며 밝은 별 사이의 어두운 별까지 보게 되자 새로이 이름을 부여받은 별자리도 있다. 작은 여우, 작은 사자, 화가, 조각칼, 현미경 등이다. 화가자리는 18세기 프랑스의 라카유가 이름 붙인 별자리로, 본 명칭은 화가의 이젤이었다고 한다. 비록 별자리에서 이젤의 형상을 찾아보기는 어렵지만, 모두가 별자리의 이미지와 서사를 만들어가는 시대에서 누군가가 별을 찾고 이름을 붙이는 시대로 변한 것이다. 오늘날 사람들은 별에 자신 또는 흠모하는 누군가의 이름을 붙인다. 별을 잇고 그림을 그려 별자리를 만들기보다는, 별을 사서 이름을 붙이거나 토지를 구입하여 소유권을 주장한다. 물론 우주조약에 따라 우주 공간은 누구의 전유물도 될 수 없으므로 별에는 소유권이 없다고 한다.

경계의 가장자리 (2017)
나를 둘러싼 모든 것은 끊임없이 변화한다. 내가 보는 도시의 풍경은 매일 빠르게 변화하는 풍경이다. 모든 풍경이 끊임없이 새롭게 쓰이고 지워지고 그 위에 덧칠해진다. 새로 닦여 개통을 앞둔 길. 어느덧 완공되어 입주를 기다리는 새로 들어선 아파트. 어디선가 자라서 옮겨졌을 새롭게 심어진 나무들. 땅 위에서 새롭다는 것은 사람의 욕망과 일치한다는 것이다. 사람이 도시를 세우고 그 안에서 역사를 이루어 왔다는 것은 욕망을 실현하는 역사이다. 그러나 욕망에는 층위가 존재하여 때때로 다른 이에게 아픔이 되기도 한다. 그리고 하나의 욕망은 늘 새로운 욕망에 밀려 또 다른 아픔이 되는 과정을 반복한다.
도시의 주변부에는 그러한 욕망의 층위가 사라진 곳이 있다. 도시와 자연의 경계를 가르는 땅, 시간과 공간의 경계를 허무는 땅 –‘산’이다. 산은 모든 땅의 경계인 동시에 모든 것의 경계가 사라지는 곳이다. 사람의 욕망은 경계의 끝자락까지 뻗어 이곳 저곳에 흩뿌려졌지만, 산 위에서는 깊이 새겨지지 못한다. 사람이 남긴 어떠한 흔적도 산의 일부가 되어버린다. 산의 거대한 시공간 속에서 사람의 욕망은 그 층위가 사라지고 경계가 허물어진다. 매우 느리지만 아주 활발하게 모든 것의 전복과 순환이 일어난다. 그래서 산은 가장 시간이 느리게 흐르는 곳이자 모두에게 가장 평등한 곳이며, 모든 것의 순환이 시작되는 곳이다.
산을 올려다보고, 오르고, 올라서서 내려다보고, 다시 산을 내려오는 여정은 사람이 남기고 간 욕망의 역사와 마주하게 한다. 산에서 발견되는 사람의 역사는 욕망의 흔적이 쌓이고 지워지며 그 위에 새로운 흔적으로 덮이는 전복과 순환의 역사이다. 산에 오르는 이는 높고 깊숙한 곳에 감춰져 있던 사람의 흔적들을 확인하고, 높은 곳에 올라 아래를 내려다봄으로써 자신의 위치를 확인한다. 본인은 산에 오르내렸던 다른 이들의 행적을 쫓는다. 가까이 다가가서 들여다 보기도 하고, 멀리서 조심스럽고 은밀하게 지켜보기도 한다. 그리고 회화를 통해 산 속에 감춰져 있던 그들의 욕망의 흔적들을 표면으로 끌어올린다. 이 과정에서 본인은 회화로써 가능한 다양한 층위의 역전을 시도한다. 비워내거나 태우고 증발 시키는 등의 변화를 꾀하기도 한다. 화면 속 산 위의 ‘사건’들은 회화를 통해 땅 위에서의 사람의 역사가 역전 되는 순간들이다. 본인은 가장 시간이 느리게 흐르는 산에서의 역사와 변화를 보여줌으로써 우리 주변의 땅에서도 새로운 역전의 가능성을 기대한다.

©2024 Kang Youje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