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NIGHTWALK (2019)
“Before I knew it, the night deepened, concluding my work as I leave the studio. As I walk for a while, the light breaking in the flowing water, the sparkling flowers in the darkness, and the densely covered birch trees reveal themselves. I finally see sights unseen during the day. The forms of the night, shaped by light and darkness, vividly appear and then blur, repeating the process of fading away. Gradually, I notice the moon slightly higher than yesterday, and the blossoming flower buds, making me aware of the deepening season. Watching the landscape change bit by bit as it spends the night alone, I anticipate the changes and fullness within the solitary night's time. In this way, I, too, expect transformations and richness within the time spent alone in the night.” “어느덧 밤이 깊어져 작업을 마무리 짓고 작업실을 나온다. 한참 걷다 보면 흐르는 물에 잘게 부서지는 빛, 어둠 속에서 반짝이는 꽃과 검게 우거진 버들이 모습을 드러낸다. 낮에는 볼 수 없었던 모습을 비로소 보게 되는 것이다. 빛과 어두움이 빚어낸 밤의 형상들은 선명하고도 흐릿하게 드러나고 사라지기를 반복한다. 그리고는 차츰 어제보다 조금 더 차오른 달, 피어오른 꽃봉오리를 발견하곤 계절이 깊어가는 것을 실감하게 된다. 풍경이 홀로 밤을 보내며 조금씩 달라지는 것을 보며, 나 또한 홀로 가는 밤의 시간 속에서의 변화와 충만함을 기대하게 된다.”

I aimed to examine the painterly methodology of expressing landscapes through everyday natural scenes. From this perspective, the everyday landscape transforms into a landscape specifically crafted for a meticulous representation. Observing and depicting nature in the everyday landscape, as Cézanne mentioned, is 'extracting characteristics from the model.' This involves not merely imitating the subject but 'seeking harmony within numerous relationships, reorganizing them with a new and inventive logic.' In my artworks, the elements of the landscape also have been rearranged, holding equal positions within the composition. Whether large or small trees, plants, water, or the earth along the waterfront, all landscape elements become equal constituents. This forms a 'city of meticulous representation.' It is a landscape for the sake of the scenic reproductions that exist for form and chiaroscuro, a landscape for landscapes.일상의 자연 정경을 통해 풍경 표현의 회화적 방법론을 고찰하고자 하였다. 이러한 관점에서 일상 풍경은 더 이상 평범한 풍경이 아닌, 소묘를 위한 풍경이 되었다. 일상 풍경에서 자연을 관찰하고 묘사하는 것은 세잔이 이야기한 것처럼 “모델에서 특징을 추출해내는 것”이다. 이는 대상을 모방하는 것이 아닌, “수많은 관계들 속에서 조화를 찾는 것이며 그것들을 새롭고 독창적인 논리로 다시 배열하는 것”이다. 나의 작품 속 풍경 요소 또한 화면 속에서 서로 동등한 지위를 차지하며 재배치되었다. 크고 작은 나무와 식물, 물과 수변의 흙 등 모든 풍경 요소가 동등한 구성원이 된다. 이는 하나의 ‘소묘의 도시’이다. 형상과 명암 등 조형성을 위해 존재 하는 회화적 재현의 풍경, 풍경을 위한 풍경이다.
The Nightwalk I (L)
야행 (L)
2019, oil on canvas, 97x130cm.
The Nightwalk I (R)
야행 (R)
2019, oil on canvas, 97x130cm.
The Nightwalk I
야행
2019, oil on canvas, 97x260cm.
The Nightwalk II
야행 II
2019, oil on canvas, 130.3x193.9cm.
Shades of Night I
밤의 그늘 I
2019, oil on canvas, 112.1x112.1cm.
Shades of Night II
밤의 그늘 II
2019, oil on canvas, 112.1x112.1cm.
Shapes of Night I
밤의 형상들 I
2019, oil on canvas, 72.5x91cm, Gyeonggi Cultural Foundation.
Shapes of Night II
밤의 형상들 II
2019, oil on canvas, 38x45cm.
Shapes of Night III
밤의 형상들 III
2019, oil on canvas, 38x45cm.
Black Water, White Fire (exhibition for the doctoral dissertation)
검은 물, 하얀 불 (박사학위 청구전)
2022, Ewha Arts Center, Seoul, KR
The Eternal White
백화립
2019, oil on canvas, 80.3x100cm
Empty Night I
빈 밤 I
2019, oil on canvas, 31x41cm.
Empty Night II
빈 밤 II
2019, oil on canvas, 31x41cm.
The Rising Moon
차오르는 달
2019, oil on canvas, 38x38cm.
Moons
달의 무리
2019, oil on canvas, 73.5x52.5cm.

Shapes of Night
The white sphere, cone, and the flickering of breaking light are representative shapes found in the night landscape. Though different in form, they overlap in resemblance, blending contours and contrasts. This appears similar to the white shapes in previous works based on reflections on historical places - rising white smoke and light, hitching posts. While observing everyday landscapes, I explore the source of recurring images in the artwork, experiment with chiaroscuro inspired by Caravaggio, and reflect on my perspective on form and color. I contemplate how my view of the world is being translated into paintings.
밤의 형상들
흰 구와 원뿔, 그리고 부서지는 빛의 일렁임은 밤 풍경에서 발견한 대표적인 형상들이다. 서로 다른 형상이지만 닮은꼴로 겹쳐지고, 윤곽과 명암이 뒤섞인다. 이는 역사적 장소에 대한 성찰을 바탕으로 한 기존 작업의 흰 형상들-피어오르는 흰 연기와 불빛, 말뚝-과도 닮아 보인다. 그러나 신작에서는 거대 서사에서 잠시 벗어나 일상의 풍경에 눈을 돌린다. 작품 속 반복되는 이미지의 출처, 키아로스쿠로의 실험, 형과 색에 대한 입장을 탐구하며 본인이 바라본 세계가 어떻게 그림으로 옮겨지고 있는지 돌아본다. 그리고 나아가 풍경과 그림으로부터 위로를 받으며 작가로서의 삶을 살아가는 자신을 정면으로 마주하게 되는 것이다.

Walking Alone At Night
홀로 가는 밤
2019, Inyoung Gallery, Seoul, KR
White Sphere II
흰 공 II
2020, oil on canvas, 72.7x90cm.
The White Cone I
흰 뿔 I
2019, oil on canvas, 73.5x52.5cm.
The White Cone II
흰 뿔 II
2019, oil on canvas, 80.3x100cm.
The White Cone I-II
흰 뿔 I-II
2019, oil on canvas, dimensions variable. 
©2024 Kang Youjeong